승률 조작으로 회원들 게임에 몰입하게 해 인출 요구할 경우 접속 차단하기도

도박사이트를 운영하며 사용자를 속여 4억원 상당의 게임머니를 가로챈 40대 남성 2명이 경찰에 구속됐다.  

17일 서울 성북경찰서는 도박사이트 이용자의 돈을 입금받아 가로챈 혐의(사기)로 사이트 운영자 김모(47) 씨 등 2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.  

이들은 지난해 8월부터 지난달까지 1년간 ‘야마토’라는 도박 게임 사이트와 스마트폰 앱을 운영했다. 회원 117명에게 게임머니 충전비 명목으로 입금받은 약 4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.

수법은 단순했다. 먼저 회원들에게 공짜로 5만원 상당의 게임머니를 제공하고 게임에서 이길 수 있게 승률을 조작했다. 돈을 딴 회원들이 이를 인출하려 하면 ‘지금은 당첨 확률이 높은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으므로 이벤트가 끝나면 출금할 수 있다’고 설명했다. 조작된 승률로 돈 맛을 본 회원들은 게임에 몰입했고, 운영자는 추가 입금된 돈을 빼돌렸다. 사이트 운영자들은 인출을 요구하는 회원들의 접속을 차단하기도 했다. 

경찰은 “이들은 불법 도박을 한 사실이 들통나면 처벌을 받을까 봐 회원들이 신고를 꺼린 점을 노려 1년 간 범행을 이어갔다”고 설명했다. 경찰은 해당 사이트 총책을 잡기 위한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.